2011년이 시작하자 마자 세월은 빠르게 흘러서 벌써 1월 말이 되어버렸다. 새해가 시작되면 뭔가 나아질꺼라 생각했는데, 나아진것은 하나도 없어서 갑갑하다. 오히려 나를 둘러싼 모든것들이 불안하게 돌아가서 내가 편안하게 쉬지 못하게끔 만들고 있다. 이런것을 보면 별것도 아니지만 손에 쥔 모든것을 내려놓고 빈 상태로 다시 시작하라는 뜻인가 싶기도 한데 아직은 놓고 싶지는 않다.

이제까지의 나태한 삶에 빠져서 제대로 움직이는 법을 찾지도 못하면서 혼자서 '아자아자 힘내라 힘힘힘!'만을 외치고 있는데, 한발자국도 전혀 나아간것이 없어서 당황스럽다. 평소엔 다른 사람이 이상하게 볼 정도로 아무렇지 않게 밝은척을 하고 혼자만의 공간인 이곳에서 내가 힘들어 하는 부분을 밝히지도 못한 채 힘내라 하는 글을 쓰고 있는것이 조금은 지쳐가고 있다.

그나마 나를 한발짝 앞으로 나갈 수 있는 용기를 주는것이 지금 하고 있는 연애와 그리고 내가 알고 있는 모든 사람들이 살아가는 방식을 지켜보는것인데, 그것이 앞으로의 내 삶에 영향을 주고 내가 바뀌어서 나 자신이 편안해 졌으면 좋겠다. 그러다 보면 나를 좀 더 객관적으로 바라보며 나를 불쌍하게 생각하지도 않을테고 기운빠지지도 않겠지. 

어렸을 땐 어른은 모든것을 다 척척 해내고 몸과 마음이 다 건전하고 정확하며 어떤 일이 닥쳐도 가뿐하게 이겨내는 사람이었는데, 그 때 생각했던 어른의 나이에 이르른 나는 여전히 어린아이같이 뭘 모르고 살아가고 있다. 뭐 그게 나쁜건 아니겠지만 그래도 다른 사람에게 폐를 끼치지 않을 정도만 되면 다행일꺼 같은데 그게 맘처럼 쉽지가 않아서 이리저리 부딛히는게 많아서 많이 속상하고 힘들다.


하지만 억지로라도 웃고 억지로라도 힘내면서 살아가다 보면 조금은 나아질꺼라는 희망을 가지고 살아야겠다. 아직 남은 삶이 엄청나게 많이 남았는데, 희망을 가진게 하나도 없으면 삶의 낙이 없을테니까. 내가 희망하는것들이 될 수도 있고 안될 수도 있겠지만 그냥 지금보다 나아질꺼다라는 생각으로 한 번 살아봐야지.


연말에 들어야 할 이런 정리 안되고 잡스러운 생각들이 연초부터 드는 이유는 도대체 뭘까?( -_-)
Posted by 띠용 트랙백 1 : 댓글 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마가진 2011.01.30 23:34 신고

    네. 정말 희망을 가진다는 것은 참으로 중요한 것인 것 같습니다.
    희망이 있어야 지금 현재도 이길 수 있고
    희망이 있어야 미래를 구상할 수도 있기 때문이겠지요.^^;

    ㅎㅎ 말씀하신 잡스러운(?) 생각이 반성이 아닌 결심이기 때문이겠지요.

    • addr | edit/del BlogIcon 띠용 2011.01.31 00:26 신고

      매년 결심만 많이 하고 한 해가 마무리되어서 돌아보면 하나도 이룬게 없어서 속상하네요;; 이번해 부터는 조금만이라도 달라졌으면 좋겠어요.ㅋㅋㅋ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피글렛 2011.01.31 09:58 신고

    더 나이 먹으면 날씨 변화에만 민감해집니다. 날짜 감각이 없어지는거죠. 언제나 '지금' 이 순간을 즐기면서 살다 보면 좋은 일만 가득하실거에요.

    • addr | edit/del BlogIcon 띠용 2011.01.31 20:56 신고

      아 정말 그럴 수 있을까요? 아니 그러리라고 굳게 믿겠습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2011.02.01 21:49

    비밀댓글입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까와 2011.02.01 23:09 신고

    다음주에 민준이랑 만나서 맛있는걸 먹으며 힘을 냅시다 ㅋ

  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다닭다닭 2011.02.05 01:10 신고

    이번 해에는 작정하고 다이어리도 안사고, 새해계획도 안세웠었어요. 어차피 다이어리는 3주만 쓰고, 계획은 흐지부지 될거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리고 한달이 딱 지나니까 그 동안 낭비한 한달이 아까워지면서 뒤늦게 일기도 쓰고, 신년계획 고민도 하고 있어요.
    나이 먹으니까 허투루 보낸 시간이 막 아까워요 ㅎㅎ

    • addr | edit/del BlogIcon 띠용 2011.02.05 20:25 신고

      전 작년에 빨간 다이어리 하나 사서 좀 써볼까 했는데, 한 몇 장 쓰다가 포기했어요.ㅋㅋㅋ 역시 기록은 제 체질이 아니었던게죠;;

      차라리 때되면 문자로 쏴주는 구글 캘린더가 훨씬 편해서 그거 잘 쓰고 있답니다. 그걸로 신년 계획을 야무지게 짜야겠어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