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pstamatic | 201 | Flash did not fire | 2011:03:13 13:51:22

오늘은 리그 개막일이라 설레는 마음으로 경기장에 향했다. 경기장 앞은 2시간 전인데도 나름 북적여서 이게 왠일인가 싶었다. 하지만 그냥 이러다 말겠지 하는 마음으로 N석으로 향했다. 다행히 아무도 없어서 이렇게 여유롭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이 자리엔 아무도 안오겠지 하며. 그리고 이 자리에서 응원하면서 선수들이 승리하는 장면을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Hipstamatic | 201 | Flash did not fire | 2011:03:13 13:58:47

아직 상대팀 서포터들도 오지 않았고 우리쪽 선수들도 나오지 않아서 여유롭게 찍을 수 있었다. 날씨까지 무척 더운 상태라 입고 갔던 두터운 코트를 벗고 설레는 마음으로 그라운드를 계속 쳐다보고 있었다.

Hipstamatic | 201 | Flash did not fire | 2011:03:13 14:18:17

식전행사로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미리 팬들을 뽑아서 선수들이 사탕을 주는 행사를 하고 있었다. 뭐 저 자리에 나도 있고 싶었지만 차라리 B군에게 받는게 낫겠다 싶어서 포기.ㅋㅋㅋ

Hipstamatic | 201 | Flash did not fire | 2011:03:13 14:34:08

경기 직전이 되자 전 좌석들이 점점 차기 시작했다. 가변석인 E석을 비롯해서 반대쪽인 W석도 꽉 차버렸고 E석의 뒷편 윗층까지 관중이 들어차기 시작하는데 오늘 관중 하나는 정말 대박이겠다는 생각을 저절로 하게 되었다. 그리고 경기가 시작되기 직전, 가변석에는 아주 재밌는 플랭카드 하나가 올라왔다. 


이건 지난 주 K리그 개막 때 상암에서 벌어진 북패 경기에 우리 팀 구단주가 축구연맹 회장의 자격으로 시축을 하게 되었는데, 북패 유니폼을 입고 시축하는 바람에 정말 실망이 많았었다. 팬들 또한 그 부분에 대해서 불만이 많았는데, pop측에서 저런 위트넘치는 걸개를 거는 바람에 우리는 정말 데굴데굴 구를 정도로 많이 웃었다. 그들의 마음도 이해가 되었고.

Hipstamatic | 201 | Flash did not fire | 2011:03:13 15:02:15

경기 자체는 의외로 우리의 일방적인 분위기로 시작되었다. 저번 경기와는 달리 조금은 안정된 플레이를 벌였다는게 참 인상이 깊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선제골을 넣게 되었다. 참 빠른 시간에 난 골이라 어벙벙 했지만, 저번처럼 쉽게 골을 내주지는 말았으면 했다.

하지만 나의 바람과는 달리 금방 동점골이 나버렸다. 게다가 상대팀에게 역전골을 허용하는데 기가 막힐 노릇이었다. 둘 다 이범영이 펀칭을 한 공인데 침투하던 공격수 발에 맞고 들어간것이라 많이 짜증이 났었다. 특히 발이 맞지 않던 수비가 답답하긴 했지만, 못하는게 아니라 두 중앙수비수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안되어서 생기는 문제라 생각하니 몇경기 후면 나아질꺼라는 희망을 가져보게 되었다.



후반은 시작되었고, 우리는 열심히 공격을 하긴 했지만, 상대팀인 광주의 엄청난 플레이 앞에 자꾸만 무릎을 꿇게 되었다. 후반전 말미까지도 이 상황이 끝나지 않아서 정말 답답했다. 그나마 간간히 벌어졌던 코너킥 상황에서 세트플레이는 어느정도 맞아들어갔지만, 중앙에서 들어오던 모 공격수가 너무도 많이 놓치는 바람에 나는 짜증의 극치가 섞인 말들을 내뱉고야 말았다.

Hipstamatic | 201 | Flash did not fire | 2011:03:13 16:31:42

하지만 이게 왠걸? 경기가 다 끝나갈 때 쯤에 우리는 멋진 동점골을 넣고야 만다. 정말 기가막힌 동점골이라서 우리는 안도의 한숨을 쉴 수 있었다. 하지만 동점골을 넣고 난 뒤 역전골을 또 내주고 마는 상황이 벌어져서 경기는 이대로 끝나나 싶었다. 그리고 인저리 타임 5분이 주어졌고, 우리 선수들은 계속적으로 공격하기 시작했다. 전 관중들이 다 일어서서 선수들에게 환호를 보내고 그들이 골을 넣기만을 기다렸다. 반대편 상주 서포터들은 인저리타임이 얼마 남지 않아서 "이겼다"라는 구호를 계속적으로 외치고 있었다. 그만큼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까. 

하지만 모든 홈 관중들의 염원에 보답이라도 하듯 이원규 선수가 마지막 동점골을 성공시키는 것이다!!!! 진짜 그 순간은 온 관중들이 다 흥분을 했으며 우리도 울것같은 표정으로 기뻐하고 또 기뻐했다. 그런데 마지막 기회까지 우리쪽으로 넘어와서 골! 골! 골!을 외쳤지만 공은 아쉽게도 골대를 아슬아슬하게 빗겨나가고 그 슈팅을 때린 선수는 두 손으로 땅바닥을 치면서 매우 아쉬워했다. 그만큼 그에게는 한 골이 절실했고 승리 또한 절실했기 때문에.

그리고 경기는 끝이났고, 비록 무승부지만 우리는 승리한것처럼 기뻐하며 돌아갈 수 있었다. 다음 홈경기는 4월달인데 그 때까지 어떻게 기다릴지...ㅎㅎ
Posted by 띠용 트랙백 0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마가진 2011.03.13 23:17 신고

    야아~~ 첫사진 정말 강렬하면서도 매우 멋진 사진입니다.^^d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온새미로 2011.03.15 21:23 신고

    아.. 사진 멋진데요!! ㅋㅋㅋ
    3대3 동점 되었군요! 저흰 그냥 0대0 .. 언제나 이길런지 도저히 감도 안잡혀요
    어휴 -_-;

    • addr | edit/del BlogIcon 띠용 2011.03.15 22:26 신고

      너희나 우리나 그냥 언제 승리하나 그거 보러 다니자.ㅋㅋㅋ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모모군 2011.03.18 00:28 신고

    알고 보니 능력자 셨군요? ^^ 저도 첫번째 사진이 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