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011. 2. 26. 00:34 from iPoto

누군가 저 연예인 포스터를 아주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군. ...? 내 앞에 아무도 없었는데? 그럼 저 노란 후드티는 도대체 뭐지?-ㅇ-


오랫만에 만난 동생과 먹은 촌닭의 순살찜닭. 봉추찜닭보다 5000원이 싸고 덜짜며 양도 딱 맞고 먹을만했음. 2~3인용으로 딱 적당했던듯. 한 명만 더 있었다면 저기에다가 밥을 하나 시켜서 나눠먹으면 딱 좋았을법한 양이었음. 두 명은 배부를만한 양임.


덕천동에서 티비가 있는 까페가 있다는 소식을 예전에 듣고선 B군이랑 갔었던 곳인데 이 동생과 또 들르게 되었다. 칸막이 커텐이 쳐져있어서 둘이서 신발을 벗고 양쪽 의자에 드러누워서 이야기 했음ㅋㅋㅋ 이리저리 놀다가 내 아이폰 어플로 께작께작 사진찍는데 착하게도 포즈도 취해주고 그랬음. 그렇게 자유스럽게 놀다 보니 모든 사진이 다 자연스럽고 예쁘게 나왔다. 

특히 이 어플에서 사람 사진을 찍을 땐 john S렌즈와 Blanko noir필름이 가장 자연스럽게 나오더라. 기억해둬야지.


Posted by 띠용 트랙백 0 : 댓글 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디이스 2011.02.26 04:49 신고

    맨 위의 사진은 저렇게 반대편이 잘 비치는데 사진 찍은 사람은 대체 어디에 있는 거죠~? 전 그게 더 궁금한데요. ^^;
    잠결에 얼핏 잘못보고... 맨 아래 사진의 주인공이 B군이라는 줄 알고는... 아, 갑자기 정신이 드네요.

    • addr | edit/del BlogIcon 띠용 2011.02.26 12:32 신고

      사진찍은 사람의 손은 왼쪽 하단에 있는 바지의 엉덩이쯤에 있답니다.ㅋㅋㅋ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sazangnim 2011.02.26 08:13 신고

    첫번째 사진... 노란티 후드 아가씨 머리가... 머리가... 안보여요. ㄷㄷㄷ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rightlife 2011.02.26 11:42 신고

    노란후드티... 머리가 없어서 놀랐습니다...(귀신?!)
    마침 점심먹기 전에 먹을 것 사진을 보게 되는군요[..]
    어서 밥먹으러 가야 겠습니다~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마가진 2011.02.27 00:20

    찜닭 참 좋아하는데 가만 생각해 보니 먹은 지가 참 오래된 것 같네요.
    동생분의 표정이 참 자연스러우시고 웃는얼굴이 참 이쁘신 것 같습니다. ^^

    • addr | edit/del BlogIcon 띠용 2011.02.27 01:10 신고

      촌닭의 찜닭은 정말 밥을 부르는 음식이었어요.ㅎㅎ
      쟤가 더 예쁘게 웃는데, 컵으로 가려서 안보이네요;; 올린다고 허락받은게 이 사진뿐이라서 아쉽긴 하지만 어쩔 수 없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