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15번 운전기사 아저씨

2011. 1. 9. 20:21 from day
남포동 마실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우리집으로 가는 15번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조금 기다린 후에 마침 내가 좋아하는 저상버스가 오길래 앗싸~하는 마음으로 타려고 보니 안에 승객들이 가득차있는것이었다. 내가 있었던 정류장에서 우리집까지는 거의 종점과 종점과의 거리라 처음부터 서서 가기 싫어 '저 버스는 그냥 보내고 다음차 타야지' 하는 마음으로 그 차가 가길 기다리고 있었다.

버스가 금방 떠날듯 해서 쭉 지켜보고 있었는데, 그 차가 꿈쩍도 하지 않는것이었다. 알고보니 몸이 불편해서 휠체어에 앉아있는 사람을 태우려고 계속 정차상태였던것이다. 그 분은 안의 상태를 보더니 사람이 많아서 타지 않는듯 손사래를 몇 번이고 휘저었다. 뒤따라오던 버스들이 계속 경적을 울리는데도 아저씨는 들은체 만체 하면서 몸이 불편한 그 분이 타기를 기다렸다. 그렇게 해도 그 분이 타지 않자 안되겠던지 차를 조금씩 움직여서 인도에 가까이 대어 그 휠체어가 들어갈 수 있도록 만들어 주었다. 급기야 버스운전기사 아저씨가 내려서 그 휠체어를 안전한 자리에 놓아두고 다시 운전하러 앞으로 가는 모습이 보였다. 그리고 출발.

차량이 가장 밀리는 시간이었고, 뒤에 승객들을 태우기 위한 버스가 줄줄이 기다리는데도 한 명의 승객을 태우기 위해 기다려주었던 15번 버스가 떠난 후 다른 버스를 기다리던 사람들은 모두 다 그 아저씨를 칭찬하고 있었다. 저녁이 되어서 매우 추웠는데 마음이 따뜻해졌던 장면이었다.
Posted by 띠용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마가진 2011.01.09 22:46

    오오.. 정말 멋진 아저씨군요.^^ 실로 이 사회의 주인공이 되실 분이세요.^^d

    • addr | edit/del BlogIcon 띠용 2011.01.10 00:00 신고

      그쵸? 그 많은 승객들 앞에서 뚝심있게 밀어붙이시더라구요^^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온새미로 2011.01.10 13:01

    정말 어디랑은 틀리게 훈훈하네요 ㅋㅋ
    저희 버스 아저씨들은 막 달려요 앉기도 전에..

    • addr | edit/del BlogIcon 띠용 2011.01.10 19:39 신고

      우리도 그런 버스가 95%이상이야.ㅋㅋㅋ 앉기도 전에 달리면 양반이게? 운전이 겁나 거침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