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 밤 이맘때쯤 아시안컵을 본다고 이리저리 헤메고 있었다. 인터넷으로 달리려고 했던곳은 미투데이였는데, 거긴 혼자만 반응이 올꺼 같아서 요즘들어 조금은 익숙해진 트위터에서 광속으로 달리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방송은 다음팟 플레이어 프로그램을 통한 MBC케이블 프로그램으로 보게 되었다.

우리나라가 근소한 차이로 우세할꺼라고 생각한 나의 예상을 깨고, 일본은 굉장히 예리하고 날카로운 플레이로 우리나라를 공략하기 시작했다. 반대로 우리나라는 얼마 쉬지 못한 피로감 때문에 다들 헤롱헤롱한 상태.

그러나 첫골은 우리나라가 먼저 넣게 되었고, 경기는 급작스럽게 활발하게 되기 시작했다. 무거운 몸을 이끌고 뛰는 선수들이 안타까워서 몇 번이고 교체 안하나 기다리고 있었지만 교체는 커녕 뛰고 있는 선수들을 계속적으로 더 뛰도록 독려만 하는 감독이 조금은 원망스러웠다. 그러다 우리나라가 동점골을 먹히고 난 다음 후반전이 시작되었고 경기는 아슬아슬하게 일본쪽의 우세가 되는듯했으나 일본이 이상하게 무너져내리고 선수들 또한 힘겨워 하는 모습이 보였다. 그 틈을 타서 우리나라는 엄청나게 많이 공격을 했지만 소득이 없었다. 그래서 내린 감독의 결론은 공격수인 지동원을 들여보내고 수비수를 한 명 더 투입을 시켰다. 

후반전이 끝나도 안되자 김신욱 등의 장신공격수를 교체시켜 들여보냈으나 결과는 어이없게도 연장 전반에 패널티킥을 허용하게 되었다. 이건 우리나라가 잘못한것이 아니라 분명 골라인 바깥에서 이루어진 반칙을 심판이 골라인 안쪽에서 됐다고 인정하여 이루어진 것이다. 정성룡 골키퍼는 1차는 막아냈지만, 2차에서 다시 골을 먹히고 말았다.

패색이 점점 짙어지나 싶어서 인터넷으로 같이 보고 있던 B군에게 우리나라가 진거 같으니 그냥 자자라고 보챘다. 하지만 좀 더 기다려보자는 그의 말에 일단 끝은 보자 싶어서 쭉 지켜보게 되었다. 그런데 이게 왠일? 연장 후반이 다 끝나갈때 쯤 패널티킥의 빌미를 주었던 황재원이 동점골을 성공시키는것이다. 그것을 보면서 야밤에 미친듯이 소리지를뻔 했다.ㅋㅋㅋ 반전도 이런 반전이 없고 드라마도 이런 드라마가 없을꺼라면서.ㅋㅋㅋ

어찌어찌하여 승부차기까지 갔지만 신인선수들을 앞세운 노골의 수모 앞에 우리는 무릎을 꿇을 수 밖에 없었다.


자 여기까지 내가 본것을 머릿속에서 정리해본것인데, 리그에서와 정반대의 교체타임을 보여준 조광래 감독이 좀 의아했고, 미심쩍은 판정에 좌절할 수 밖에 없었던 선수들도 안쓰러웠지만 그걸 이겨내준 선수들이 참 고마웠다. 하지만 의외로 날카롭고 빨랐던 일본에 비해 우리니라나는 너무나도 무기력하게 무너지는 모습이 종종 보였다. 특히 양 윙백쪽의 수비는 뻥뻥 뚫려서 상대팀인 일본에 공간을 많이 내줬으니까. 이런저런 부분의 취약점을 얼른 고쳐서 3,4위전에서 3위로 끝내고 보자. 다음 대회인 월드컵 준비는 그 다음부터니까. 선수들은 부디 마지막까지 힘내주길.
Posted by 띠용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마가진 2011.01.27 01:05

    신인선수들을 킥커로 선정한 거에 대해 의아해 하시는 분들이 많았다고 하던데(저도 그 중 한 명) 실제론 통계상으로 보더라도 경험이 풍부한 선수보다 신인선수들이 승부차기에서 성공확률이 훨씬 높다고 하더군요.^^
    암튼 아쉽게 되었네요.^^;;

  2. addr | edit/del | reply 피글렛 2011.01.29 12:45

    어제 한국 3위했습니다. 우선 선수들 모두 수고했다고 격려의 박수를 보내 주고 싶습니다. 다음 아시안컵 자동 진출권 획득이라고 하더군요. 한국과 일본의 경기 보다가 가슴 졸였던거 생각하면 3,4위전은 편하게 봤네요.